Seloarts Space / Current

안현곤 엽서1.jpg

WITH OR WITHOUT YOU

2022. 8. 26 ~ 9. 16

 

 

자연을 통한 변화의 대상을 그대로 표현하길 거부한다. 변화는 제어 할 수 없는 자연의 현상이며, 어떤 인위적 방법으로도 바꿀 수 없는 성스러운 기운이다.

다만, 거기에서 느낀 감흥들을 마음의 필터로 걸러내어, 그 순간을 압축해 표현할 어떤 감정들을 발견해 낸다.

그것들은 때로는 선, 빛, 실루엣 또는 명쾌함, 긴장감, 희미함 등으로 나의 시선에 들어온다.

그 경험과 상상의 사이, 거기에서 오는 희열을 잔잔하게 표현하고 싶다.

​작가노트 中

 

It refuses to express the object of change through nature as it is. Change is an uncontrollable natural phenomenon, a divine aura that cannot be altered by any artificial means.

However, I filter the excitement I felt there with a mental filter and discover a certain emotion that compresses and expresses that moment.

They sometimes enter my line of sight with lines, lights, silhouettes or clarity, tension, dimness etc.

I want to gently express the joy that comes from that experience and imagination.